본문 바로가기
AhnLab News

2016.02.02 안랩, 임직원 감성지능 강화 프로그램 ‘1℃’ 개설

by 보안세상 2020. 4. 26.

- 사회, 가족, 동료 세가지 주제로 특강과 워크샵 및 활동 프로그램 제공

- ‘함께 살아가는 사회’ 주제로 나눔 실천가 ‘션’ 초청, ‘나눔과 행복’ 특강

- 임직원 감성지능 강화가 기업경쟁력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

 

 

안랩(대표 권치중, www.ahnlab.com)이 임직원의 삶의 만족도를 더욱 높이고 활기찬 일터를 만들기 위한 임직원 감성지능(Emotional intelligence*) 강화 교육 프로그램 ‘1℃(보충자료 참조)’를 새롭게 시작했다.

*감성지능: 지능지수(IQ)와 대조되는 개념으로, 자신과 다른 사람의 감정을 이해하는 능력과 삶을 풍요롭게 하는 방향으로 감정을 통제할 줄 아는 능력을 의미

 

안랩이 새롭게 시작한 ‘1℃’는 안랩 임직원이 업무 외 환경에서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함께 살아가는 사회 ▲언제나 함께하는 가족 ▲한솥밥 먹는 동료 등 세 가지 주제로 명사 특강 교육과 워크샵 및 다양한 활동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안랩은 이번 프로그램으로 안랩 임직원이 감성지능을 강화해 일상 생활의 만족도를 높이고, 높아진 삶의 만족도가 자연스럽게 기업 경쟁력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랩은 ‘1℃’의 첫 번째 프로그램으로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주제 하에, 가수이자 나눔 실천가 ‘션’을 초청해 ‘나눔과 행복’ 특강을 지난 1일 진행했다.

 

이 날 특강에서 션은 “도움이 필요한 사람의 손을 잡아주고, 내가 누리고 있는 것을 조금이라도 아껴서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것이 ‘나눔’”이라며, 자신이 실천하고 있는 다양한 나눔 활동을 소개하고 나눔으로 인해 개인의 삶이 더욱 행복해질 수 있음을 강조했다.

 

특히, “나눔을 실천하기 가장 좋은 때는 바로 ‘지금’이며, 각자의 일상생활에서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지속적으로 실행하는 ‘나눔’의 습관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나눔 실천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안랩은 이날 특강이 끝난 후에는 안랩 임직원이 나눔을 통해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자율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안랩 권치중 대표는 "99°C에서는 변화가 없던 물이 1°C만 더해지면 펄펄 끓게되는 이치처럼, 이번 1°C 프로그램이 안랩 가족에 큰 변화를 주고 더 나가 함께 사는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충자료] 안랩 ‘1℃’ 프로그램

안랩의 ‘1℃’는 2016년 2월부터 시작한 임직원 ‘감성지능’ 강화 목적의 프로그램이다. 안랩 ‘1℃’는 ▲명사 특강과 자율적 사회공헌 참여 등으로 함께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의미를 다시 일깨워주는 ‘함께 살아가는 사회’와, ▲결혼, 육아, 가정 재무 교육으로 임직원의 행복한 가정생활을 돕는 ‘언제나 함께하는 가족’, ▲직장인 예절 및 대화법, 인간관계 등 교육과 이벤트로 즐거운 일터를 만들어가는 ‘한솥밥 먹는 동료’ 등 총 3가지 주제로 특강 및 워크샵,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