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hnLab 보안in

대학생들의 보안 점수...50점도 안돼

by 보안세상 2020. 4. 6.

2008.11.20

 

정보화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컴퓨터는 무엇보다 중요한 필수품이다. 악성코드나 해킹, 피싱 등 우리의 소중한 정보를 노리는 위협이 갈수록 극성을 부리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는 얼마나 자신의 소중한 정보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을까? 그 중 우리나라 대학생들의 보안 지수는 어느정도일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안철수연구소 4기 대학생 기자들이 발로 뛰며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문항은 보안 지수를 가늠할 수 있는 문항 10개로 구성했다. 각종 인터넷 이용 시 ID, 패스워드 설정이나 관리, 개인 정보 보안 정책에 대한 고려 여부를 비롯해 악성코드나 해킹에 대한 대책, 데이터 백업과 보안 패치 등에 대한 질문으로 구성했다. 각 질문에 제시된 4개의 답은 보안 지수를 측정할 수 있도록 낮은 단계부터 높은 단계 순서로 배열했다. 1번 답을 고르면 2.5점, 2번이면 5점, 3번이면 7.5점, 4번이면 10점을 매겨 합산이면 100점 만점에서 응답자의 점수가 얼마인지 계산할 수 있게 했다.

 

조사 대상은 전국 13개 대학교의 남녀 재학생 336명이며, 응답자의 전공은 사회학/경영학/법학 관련 학과가 42.5%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공학 계열이 26.1%, 어문/인문 계열이 19.5%, 자연과학/의학/수학 계열이 5.4%, 기타가 6.6%였다. 또한 응답자의 93.4%가 7년 이상 컴퓨터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최하 점수는 30점, 최고 점수는 67.5점, 평균 점수는 46.6점으로 나타났으며, 평균 점수의 전공 별 차이는 거의 드러나지 않았다. 공학 계열 전공자의 평균 점수가 48.1점으로 가장 높았으나, 사회학/경영학/법학 계열 전공자의 평균 점수인 46.6점과 큰 차이가 없었고, 어문/인문 계열이 45.6점, 자연과학/의학/수학 계열은 44.2점이었다.

 

10개 항목 중에서는 인터넷 사이트에 회원 가입할 때 패스워드 설정에 대한 인식이 10점 만점에 평점 6.1로 가장 높았고, 파일 전송이나 다운로드 후의 백신 검사에 대한 인식이 평점 3.9로 가장 낮게 나왔다.

  

각 항목별 평점 

 


 
인터넷 패스워드 설정에 가장 민감

 

항목별 응답 현황을 보면 우선 ‘각종 인터넷 사이트에 회원 가입할 때 패스워드 설정을 어떻게 하고 있습니까?’라는 질문에는 60.7%가 ‘영문, 숫자, 특수 문자를 조합하여 사용한다’고 답했고, ‘이 방법으로 암호를 사용하며 주기적으로 변경한다’는 답도 21.7%에 달해 비교적 보안 지수가 높게 나왔다.

 

‘인터넷 상에서 회원가입 등을 위해 개인정보를 입력할 때, 해당 사이트의 보안 정책을 어느 정도 고려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중요성은 알고 있지만, 꼭 필요한 경우에는 보안정책에 상관없이 개인정보를 입력한다’가 67.6%로 압도적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가 19.94%로 그 뒤를 이었다. 보안정책 등을 자세히 확인해본다는 답변이 약 12%에 불과해 대학생 대다수가 보안 정책을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이나 통신망에서 사용되는 아이디 및 패스워드를 다른 사람에게 알려주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꼭 필요한 경우에만 알려주고, 필요성이 소멸되면 패스워드를 변경한다.’가 52.1%로 가장 많았고, ‘친한 사이인 경우에는 알려주어도 상관 없다.’가 25%로 그 뒤를 이었다. ‘아무에게나 알려주어도 된다.’도 4.5%나 되었다.

 

 

파일 다운로드 후의 백신 검사에 대한 인식 가장 낮아

 

 

또한 ‘인터넷에서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할 경우, 어떤 점을 고려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인지도가 높고 안전하다고 생각되는 사이트에서 필요한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한다’라는 답변이 57.4%, 과반수가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할 경우 안전한 사이트를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필요한 프로그램은 무조건 다운로드해서 사용한다’가 27.7%로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했다.

 

‘바이러스나 스파이웨어의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어떤 방법을 사용하고 있습니까?’라는 질문에는 63.1%가 ‘무료 백신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정기적인 검사를 한다.’라고 답해 무료 백신 사용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파일 전송이나 다운로드 등의 작업 후 백신으로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점검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점검하지 않는다’가 41.4%로 가장 높았고, ‘필요성은 인식하고 있으나, 백신의 사용법을 모른다’는 답변이 25.6% 뒤를 이었다. 이처럼 대학생들은 인터넷에서 필요한 많은 파일을 다운로드하고 있음에도 그것에 대한 점검은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PC에 대한 해킹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어떤 방법을 사용하고 있습니까?’에 대한 답변은 ‘필요성은 알고 있지만, 방법을 모른다’가 47.1%가 가장 많았고, ‘무료 백신 중 PC 방화벽 기능이 있는 것을 골라서 사용 한다’와 ‘무료 PC 방화벽을 설치해 사용 한다’가 각각 27.1%, 23.5%로 나타났다.

 

 

백업, 보안 패치 인식 저조

 

 

‘중요한 데이터의 경우 백업을 해서 별도로 보관하고 있습니까?’라는 질문에는 ‘하지 않고 있다.’가 46.1였으며, ‘필요한 경우에만 백업을 한다.’가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MS 윈도우 보안 패치가 발표되면 어떻게 조치하십니까?’에는 비교적 고른 분포를 보였다. ‘보안 패치가 무엇인지 모른다.’가 36.6%로 가장 많았고, ‘PC에 문제가 있다고 느낄 때 보안 패치를 설치한다.’가 24.7%, ‘보안 패치가 무엇인지 알고는 있으나 설치해본 적은 없다.’가 22.9%로 뒤를
이었다.

 

마지막으로 ‘포털이나 뉴스 사이트, 카페 등 웹에 접속만 해도 악성코드에 감염되는 일이 많습니다. 이에 어떻게 대비하십니까?’라는 질문에 43.5%가 ‘피해를 당할까 봐 조심하고 있지만 특별한 대책은 없다’고 답했다. 22.9%가 ‘감염된 후 백신으로 치료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18.15%가 ‘위험하다는 것을 알지만 내가 피해자가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등으로 비슷한 비중을 보였다.

 

 

이처럼 국내 대학생들은 각 보안 대책의 필요성은 인식하고 있지만 실제 실천하는 데는 미온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56.3%가 보안 업체로 안철수연구소 꼽아

 

한편, 대학생들의 하루 인터넷 이용 시간은 1~2시간(42.9%), 3~4시간(32.4%)이 대부분이었다. 인터넷을 사용하는 주된 용도는 ‘뉴스나 자료 검색’이 44.9%로 압도적으로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이어서 ‘미니홈피나 블로그’ 관리‘가 23.5%로 나와 인터넷으로 자신을 알리고 의사소통하는 대학생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은 답은 카페/커뮤니티(9.5%), 영화/음악 감상(7.1%), 게임(5.7%), 이메일(4.8%), 채팅(1.2%) 순이었다.

 

또한 ‘컴퓨터(정보) 보안 업체로 어떤 업체를 알고 있습니까? 떠오르는 순서대로 3개만 적어주십시오.’라는 질문에 56.3%가 안철수연구소를 꼽았고, 무응답이 28.6%로 뒤를 이었다. 대학생들은 컴퓨터 보안 업체로 거의 절반 이상이 안철수연구소를 알고 있었고 그 외에는 컴퓨터 보안 회사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컴퓨터 백신 프로그램이라고 하면 어떤 제품이 가장 먼저 생각나십니까? 떠오르는 순서대로 3개만 적어주십시오.'라는 질문에는 ‘V3’가 48.8%로 가장 많았고, ‘안철수연구소’도 6.3%로 나왔다.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대학생의 보안 의식 지수’를 알아본 결과 대다수의 대학생들이 컴퓨터 보안에 대해 무관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의 컴퓨터는 각종 바이러스, 악성코드에 노출돼 있다. 인터넷에서 어떤 사이트에 가입할 때, 보안 정책을 꼼꼼히 읽어 보고, 각종 사이트에서 자료를 다운로드할 때도 다시 한번 확인한다면 우리의 컴퓨터를 각종 위협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지 않을까. 컴퓨터를 이용해 많은 편리함을 느끼는 만큼 보안에도 좀더 신경 써야 할 때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