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hnLab News

2014.01.14 2013년 모바일 악성코드 폭발적 증가세

by 보안세상 2020. 4. 18.

- 수집된 모바일 악성코드 총 1,251,586개로 2012년 전체 262,699개 대비 4.7(376%) 증가
- 스미싱 악성코드는 2013년 총 5,206개 수집, 2012년 대비 약 180(14,997%) 증가
-
 메시지 내 URL 실행 자제, ‘알 수 없는 출처(소스)’의 허용 금지 설정, 백신으로 주기적 검사, 앱 다운로드 전 평판 확인, 소액결제 차단 혹은 결제금액 제한, 스미싱 탐지 전용 앱 설치 등 보안 노력 필요

안랩(CEO 권치중, www.ahnlab.com ) 2013년 한해 동안 스미싱을 포함한 모바일 악성코드가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며 스마트폰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안랩은 내부 집계 결과 지난 2013 1월에서 12월까지 수집된 스미싱 악성코드 포함, 모바일 악성코드의 수는 총 1,251,586개로 2012년 전체 262,699개 대비 무려 4.7(376%) 증가한 수치이다. 2011년 전체 집계한 8,290건과 비교해서는 약 151(14,997%) 증가했다.

 

이 중 문자나 SNS  URL을 통해 전파되어 금융정보를 노리는 스미싱 악성코드는 2013 12월까지 총 5,206개가 수집되어 29개가 발견된 2012년 대비 약 180(17,852%)라는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2013년 상반기 1,355개에서 하반기 3,851개로 약 3(184.2%) 증가해 하반기에 더욱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2013년부터 대량으로 등장하기 시작한 스미싱은 주로 특수 시즌 활용, 기관사칭, 관혼상제, 사회적 이슈, 불안감 조성 등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사회공학적 기법을 활용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기존 방법의 양적 증가와 함께, 보다 개인화되고 고도화된 스미싱 공격이 발견되고 있다.

 

최근 발견되는 스미싱 문구의 경우, 스마트폰 해킹으로 탈취한 사용자 주소록 내 이름 및 전화번호와 사전에 유출된 주민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결합해 개인별 맞춤형 스미싱 문자를 전송하기도 했다. 이 방법은 문자에 명시된 이름과 정보가 수신자와 정확히 일치해 의심하기가 더욱 어렵다. (예시: OOO [법무원]등기발송하였으나 전달불가 1**.2**.2**.1** (부재중)하였습니다 간편조회 / ***님의 차량이 무인단속장비에 적발되었습니다 gi*****.**.kr 확인 후 처리바립니다)

 

스미싱을 포함한 모바일 악성코드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사용자는 1)문자 메시지나 SNS(Social Networking Service)에 포함된 URL 실행을 자제하고, 2)모바일 백신으로 스마트폰을 주기적으로 검사해야 한다. 또한 사용자들은 3)“알 수 없는 출처(소스)"의 허용 금지 설정을 해두어야 하며 반드시 정상 마켓을 이용해야 한다. 하지만, 정상 마켓에도 악성 앱이 올라오는 경우가 있어, 앱을 다운로드하기 전에 평판 등을 반드시 확인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함께, 4)소액결제 차단 혹은 결제금액 제한, 5)스미싱 탐지 전용 앱을 설치하는 것도 좋다.

 

이호웅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장은 “모바일 환경이 확산됨에 따라, 스미싱을 포함한 모바일 악성코드도 증가하고 있다. 또한, 앞으로는 대량배포뿐만 아니라 특정인만을 노려 악성코드를 배포하는 모바일 APT공격이 등장할 수도 있어, 사용자의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고 말했다. <Ahn>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