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hnLab 보안in

보안, 불감증보다 염려증이 나은 이유

by 보안세상 2020. 4. 12.

2011.06.21

 

매달 둘째주 수요일은 무슨날?

많은 사람들이 매달 둘째주 수요일 아침부터 분주하지 않을까 싶다(만약 그렇지 않다면 이제부터 바쁘게 보낼 필요가 있다).

이날은 바로 정기 윈도우 업데이트가 발표되는 날이기 때문이다. 필자도 출근 후 회사에서 사용하는 3대의 컴퓨터에 윈도우 보안 업데이트를 적용하고 이후 가상환경에 설치한 윈도우도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대략 10번 이상 업데이트를 진행하므로 매달 둘째 주 수요일은 오전 시간을 업데이트로 다 보내고 있다. 이렇게 보안 업데이트에 신경 쓰는 이유는 보안업데이트를 적용하지 않으면 취약점을 이용한 악성코드 공격 받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여기까지는 보안에 관심 있는 일반적인 사용자들도 하는 일이다.

 

보안사고, <가상화, 습관, 고민> 3단계로 예방 가능

백신업체에서 악성코드 분석하는 업무를 하다 보니 수많은 보안사고를 접하고 있다. 세상에 믿을게 없다는 지독한(?) 불신을 가지면서 스스로 보다 안전한 컴퓨터 환경을 위해 ‘가상화’, ‘습관’, ‘고민’의 도움을 받고 있다.

1단계. 가상화 - 내 PC내 가상화 프로그램 구축

재작년부터 ‘가상화’ 프로그램을 이용해 컴퓨터 안에 또 다른 컴퓨터 환경을 구축해 두었다. 가상환경은 ‘업무’, ‘인터넷 서핑’, ‘인터넷 뱅킹’, ‘웹하드’, ‘악성코드 분석’ 등으로 나눴다(이 글도 가상환경에서 작성 중이며 작성 문서는 네트워크 드라이브로 실제 시스템에 저장된다).

공격자 입장에서 보면 하나의 가상 환경 내 시스템을 장악할 수는 있어도 주요 정보가 있는 실제 컴퓨터나 다른 가상 컴퓨터를 또 장악해야 하므로 공격이 분명 더 어려워진다. 단, 여러 대의 가상환경을 돌릴 만큼 시스템 성능이 뒷받침 되어야 하므로 상대적으로 최신 시스템이 필요하다.

 


‘업무’ 환경은 회사 메일 확인과 문서 작업이 가능하게 해뒀고 인터넷 서핑 환경은 인터넷 서핑에필요한 플래쉬 플레이어와 PDF 뷰어 외에는 설치하지 않고 다른 프로그램은 필요할 때마다 설치하고 있다. 인터넷 서핑은 가상환경을 종료하면 이전 상태로 복원되도록 했다. 인터넷 뱅킹 역시 중요한 공인인증서가 보관되어 있으므로 별도로 구성해 두었고 최근 프로그램 업데이트를 통한(특히 웹하드) 악성코드 감염이 증가하고 있어 웹하드 역시 별도 환경으로 분리해 두었다.

실제 시스템에는 주요 악성코드 감염 경로인 문서 편집 프로그램, PDF 뷰어, 플래쉬 플레이어 등은 아예 설치 하지 않았다. 주요 자료는 실제 시스템에 보관해 혹시 가상환경 내 시스템이 악성코드에 감염되어도 접근할 수 없게 해 정보 유출 가능성을 최소화했다.

2단계. 습관 - 구축된 가상환경을 용도별로 사용하는 습관

가상환경 구축만큼 중요한 건 사용 ‘습관’이 아닐까 싶다. 가상화를 구축해도 정작 하나의 가상환경에서 회사 업무도 보면서 인터넷 서핑도 하고 문서 작업도 한다면 악성코드 감염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진다. 따라서, 가상환경을 용도별로 잘 분류해서 해당 용도에만 사용하는 습관이 가상환경 구축만큼 중요하다(사실 가장 좋은 방법은 용도별로 물리적으로 컴퓨터를 분리하고 별도의 인터넷 선을 사용하는 방법이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처음에는 다소 불편하지만 회사 메일 확인 등을 하는 업무 가상환경에서는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인터넷 서핑을 하지 않으며 외부에서 받은(회사 직원이 보낸 메일이라도) 문서도 열어보지 않는다.

이들 가상 환경은 윈도우 업데이트 될 때마다 이전 환경으로 복원 후 보안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한달 사이에 악성코드나 외부 침입이 있더라도 생존 기간은 한달 정도가 된다. 제품을 구매할 때도 보안을 고려해 얼마 전 해외 출장을 준비 할 때 애플 맥북 에어를 구매했다. 이전에 사용하던 노트북보다 가볍고 무엇보다 악성코드나 해킹의 가능성이 윈도우보다는 낮기 때문이다(가능성이 낮다는 얘기지 불가능하지는 않다). 윈도우가 꼭 필요한 상황일때는 역시 가상화를 이용하면 된다.



3단계. 고민 - 용도별로 아이디를 다르게 구분하여 사용하도록 고민

공격자들도 사용자 시스템을 장악하기 위해 여러 가지 방안을 마련하므로 최신 공격 방식을 파악하고 좀 더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시스템 보안뿐 아니라 암호 역시 마찬가지이다. 언론을 통해 어려운 암호를 사용해야 한다고 계속 보도되고 있지만 아무리 어려운 암호도 동일하게 사용한다면 해킹된 다른 사이트를 통해 수집한 아이디와 암호를 대입하는 방식으로 쉽게 뚫릴 수 있다. 필자는 일반, 포털, 금융, 쇼핑 등으로 나눠서 암호를 다르게 사용했다. 하지만, 해킹 위협이 계속 증가하면서 요즘은 자신만의 알고리즘을 만들어 사이트마다 다르게 적용을 시도 하고 있다. 이제는 다른 암호뿐 아니라 용도별로 아이디를 다르게 구분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렇게 보안에 신경을 쓴다고 해도 공격자가 공격할 수 있는 허점은 물론 존재한다. 가상환경을 구성하는 중간에 악성코드에 감염된다면 악성코드를 포함한 상태로 이미지가 만들어져 완벽한 보안이라고 할 수 없다. 어떤 가상환경을 사용하는지 알 수 있다면 가상환경 프로그램 자체의 취약점을 이용해 가상환경을 벗어나 실제 시스템으로 접근할 수 있다. 암호 역시 사이트마다 다르게 만들어도 일정한 규칙이 있다 보니 1-2개의 암호만 알아 낸다면 다른 암호도 비교적 쉽게 추정할 수 있다. 암호 알고리즘을 더 어렵게 만들어야겠지만 정작 본인이 기억 못할 수 있고 잦은 암호 변경은 자주 방문하지 않는 사이트의 비밀번호를 모르는 상황을 야기한다.

 


가상공간 아니면 인터넷을 사용하지 않으려는 필자를 보면 지나치게 건강을 걱정하는 ‘건강염려증’처럼 지나친 걱정이 아닐까 싶지만 이 정도는 기본으로 해야 하는 시대가 왔다고 생각된다. 나하나 때문에 자신의 회사 보안이 뚫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런 ‘보안염려증’이 ‘보안불감증’보다 낫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 Ahn


 차민석악성코드 분석가 필자의 다른 글 보기

안철수연구소에서 악성코드 분석 및 연구를 하고 있으며 “안랩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이다. ‘쿨캣’이라는 필명으로 더 알려져있으며, 보안 업무 외 정치, 경제, 사회, 역사, 상식 등에도 해박한 지식을 갖추고 싶어하는 화려하진 않지만 알찬 30대 미혼 청년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