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hnLab News

2020.12.31 안랩, 판교 지역아동센터 ‘판교푸른학교’에 임직원 기부금 전달

by 보안세상 2020. 12. 31.

2020년 마지막은 따뜻한 기부로 마무리

안랩, 판교 지역아동센터 ‘판교푸른학교’에 임직원 기부금 전달

- 사내 기부 키오스크 참여로 조성된 기부금에 강석균 CEO도 한국정보보호학회 상금 전액 보태

- 판교푸른학교의 노후화된 PC 교체 등 센터 아동 학습환경 개선에 사용할 예정

안랩 강석균 CEO가 지역아동센터 '판교푸른학교'에 기부금을 전달하고 안랩 직원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안랩(대표 강석균, www.ahnlab.com) 12 31일 판교 지역아동센터 ‘판교푸른학교(센터장 정정숙)’에 임직원 기부금 100만 원을 전달했다.

 

이번 기부금은 안랩 임직원이 2개월 여간 사내 ‘기부 키오스크’로 기부한 금액에 강석균 CEO가 지난 11일 한국정보보호학회 30주년 기념식에서 정보보호 유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으로 받은 상금 전액을 보태 마련됐다.

*기부 키오스크: 사내 카페테리아에 설치된 무인 주문 키오스크에 500, 1,000원으로 구성된 ‘나눔 한 잔(소액기부)’ 메뉴 추가, 사원증 태깅으로 소액 기부 가능

 

안랩은 이번 기부금을 판교 지역아동센터인 ‘판교푸른학교’의 노후화된 PC 교체 등 센터 아동 학습환경 개선에 쓸 예정이다. 안랩은 2016년과 2018년에도 사내 기부 행사 수익금으로 판교푸른학교에 맞춤책상, 사물함, 학용품 등 교육 물품을 기증한 바 있다.

 

기부에 참여한 보안아키텍트팀 백종우 사원은 “사내 카페 키오스크를 이용하면서 소액이지만 매월 기부에 참여해왔는데, 내 기부금이 회사가 있는 지역 아동을 위해 사용된다고 하니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말했다.

 

안랩 사회가치실현팀 인치범 상무는 "큰 금액은 아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원격근무 상황에서도 임직원들이 사내 키오스크 기부에 참여하고, 대표이사도 상금 전액 기부로 동참해 지역사회에 기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앞으로도 일상 생활 속에서 간편하게 기부하는 문화가 더 확산되도록 사내 기부 캠페인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외에도 안랩은 2015년부터 정보보안 및 SW 인재양성을 위해 'SW중심대학', '융합보안대학원', '정보보호특성화대학' 등에 선정된 다양한 교육기관과 협약을 맺고 지원하고 있다. 또한, 2014년부터 경력단절 여성 및 수강 희망자를 대상으로 디지털 직무 무료 교육 프로그램 '안랩샘(SEM)'을 운영하며 SWAI 교육 강사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올해에도 이들 교육기관 협약과 안랩샘 프로그램 등 3억원 이상의 금액을 사회공헌에 투자하고 있다.

 

댓글0